삼일아카데미_삼일학 연구원
삼일학연구원 최근게시글

춘천 중도 선사유적지
반크가 전세계를 대상으로 추진하고 있는 중도 …
[반크] 춘천 중도 문제에 대한 세계인의 반응과 …
레고랜드 플라스틱 장남감에 의해 어이없이 무…
반크, 중도유적지에 레고랜드 개발 비판 “글로…
춘천 중도 유적지 보존 청와대 청원이 탄력을 …
정길선의 북방유라시아 유목사 산책
포르투갈의 고인돌 문화 - 카스트로 문화(Castro c…
알타이의 텡그리를 바라보며...
투르크-타타르의 Умай (우마이) 여신에 대하여
페르가나의 지형
고대 중앙아시아 유목민족들의 개념
유범식의 천지자연의 법 조선철학
단군조선의 영향력
사회주의제국 단군조선
제4장 세계사의 재조명_1. 조선민족의 뿌리 사회…
사회공동체 생명활동의 삼극오행
사회변화의 원리 - [사회의 본성]
팔봉산의 하나민족 이야기
한국인의 하나복본 10. 하나의 마침
한국인의 하나복본 9. 하늘과 하나
한국인의 하나복본 8 - 하느님은 하늘님이다.
한국인의 하나복본 -7 하늘정리
한국인의 하나복본 6 - 하늘과 하나
한길 백공종사의 배달학당
한길 백공종사님의 천부경 강의 (44)
한길 백공종사님의 천부경 강의 (43)
한길 백공종사님의 천부경 강의 (42)
한길 백공종사님의 천부경 강의 (41)
한길 백공종사님의 천부경 강의 (40)
화니의 재미있는 桓세상이야기
[원효대사와 한桓철학 13] 사람이 바뀌지 않으면…
[원효대사와 한桓철학 12] 잘못됨을 알면서도 바…
[원효대사와 한桓철학 11] 무엇보다 홍익하는 자…
[원효대사와 한桓철학 10] 아무리 지식이 많아도…
[원효대사와 한桓철학 9] 애국애족은 쉽지 않다.…
김응렬의 생각없이 읽는 철학
[옛글 공부 - 7] 出乎爾者, 反乎爾者也
[돌아보기 - 4] 화이트헤드의 過程과 實在
[옛글 공부 - 6] 能近取臂 可謂人之方也已
[多夕日誌 공부] 무엇이 되어야 할까 ?
[柳永模의 옛글 풀이] 天生德於予
이강산의 통일을 위한 한민족 역사공부방
가섭원부여기 [복애거사 범장 찬] 시조 해부루
북부여기 [복애거사 범장 찬] 북부여기하 _ 5세 …
북부여기 [복애거사 범장 찬] 북부여기상 _ 3세 …
북부여기 [복애거사 범장 찬] 북부여기상 _ 시조…
단군세기(檀君世紀) 제46세 단군보을 / 제47세 단…
조홍근의 홍익인간 7만년 역사
[홍익인간 7만년 역사-54] 단군조선 연대기 7
[홍익인간 7만년 역사-53] 단군조선 연대기 6
[홍익인간 7만년 역사-52] 단군조선 연대기 5
[홍익인간 7만년 역사-51] 단군조선(檀君朝鮮) 연…
[홍익인간 7만년 역사-50] 단군조선(檀君朝鮮) 연…
박현우의 가림토한글
한울(○).가를(十)
을미일 왕께서 아뢰시니
고한글 가릶톬
動動歌(동동가)
한 얼을 찾아서. [산해경 해내북경..氷夷(빙이)…
김용성의 태극한글 "신획"
[미치다]의 어원은 [밑+치다]입니다.
마츄픽츄는 원주민 언어로 오래된 이라는 뜻
치우천황은 누구인가? 치우기록들!
시애틀에 대한 어원 고찰
우리말로 읽어야 뜻을 아는 영어
천부경, 삼일신고를 논하다
한길 백공종사님의 삼일신고(29)_진리훈10 "반망…
백두산 장군봉마루, 갑골문 천부경 출토 [코리…
조선중앙TV, 갑골문 천부경 상보, 역사내전 예고…
북한이 대종교 관련 유물이 발굴됐다고 보도한 …
북한이 대종교 경전 천부경이라고 밝힌 대리석…
치화경治化經 인간366사
인간366사 제6훈 행복 _ 제6장 복은 엄해야 받는 …
인간366사 제6훈 행복 _ 제5장 복은 너그러워야 …
인간366사 제6훈 행복 _ 제4장 복은 온화해야 받…
인간366사 제6훈 행복 _ 제3장 복은 따라야 받는 …
인간366사 제6훈 행복 _ 제2장 복은 착해야 받는 …
성미경의 삼일사랑방
KBS 역사추적 – 삼별초는 오키나와로 갔는가
KBS역사스페셜 – 제주도 사람 발자국 화석의 비…
[광개토 TV] 소설가 최인호가 찾은 우물 井정자…
KBS 역사스페셜 – 고구려성, 만리장성으로 둔갑…
세계문화유산 탐험 26편_절벽 위에서 살아야 했…

15401031_751015161719225_6752138510359780732_n.jpg  박현우  가림토한글
 
  산해경은 옛한글의 타임캡슐! 3
  
   작성자 : 꼬레
작성일 : 2017-12-14     조회 : 142  


4. (두루 주)는 말이에요.

월래 둘을뚤을의 옛말이랍니다. 하여

를 씨말로 한 글자가 대롱()이에요. 오늘날 같을 자가 아니랍니다.

오동나무도 구멍있는 나문데 을 써요. “둘알.둘을로 센발음이 아닌 걸로 썼고 -(.)”이구요. 이 글자의 센발음 형태는 통(통나무 통)이에요. 그냥 우리말 뚫알의 명사형으로 인 것입니다. 하나로 (안이)잀알.하나로 (안이)이을잀이란 뜻소리 글자이랍니다.

영어의 드럼(drum)”은 같은 어근을 가지고 있답니다.

하나로 (안으로)이을 잀 는 것을 통한다()하지요.

다 같은 씨글씨말에서 시작하는 글자들이에요. 우리말 .둟을.뚫을이란 말이지요.

()() 통증을 나타내는 말도 같은 소릿글에서 출발해요. ( 뚫알+ 앓아누울 ᅟᅳᆼ)로 몸을 는 것처럼 누가 찌르는 듯함으로 앓아 눕는 것이랍니다.

 

이렇게 설명하니 이제야 부주산(不周山)丕周山(비주산)으로

, (구멍)뚤린 이라 이해되지요?

밫치 共工은 토목을 담당하는 자의 이름이고, 밫는 자니 천주(하늘기둥: 큰 바위)를 머리로 받았고 이로 인해 큰 구멍이 뚤린 산 丕周山 이 생긴거랍니다

 

이것이 산해경이 말하는 신화의 구성이랍니다

어쩌면 우리소리와 글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는 중원인들의 한글을 그들방식으로 전승하면서 생긴 오해로 빗은 신화만들기 일 수 있는 겁니다.  

그럼에도 오히려 이러한 신화-전설이 정확하게 우리말글을 간직하고 있답니다. 


두루 뚤을 周.png

[ 두루,뚜루(뚤을) 周 ]


(안에)뚤을 > 안 (里,理,裏 리)는 같은 의미에서 출발하여 헷갈림

"두루"는 같은 소리 두루(널리)로 정착되었지만

본디 소리는 "두루(드럼/대롱)"을 어근으로 한 "통"으로 더 많은 글자가 발전함.


 
 
TOTAL 32
32. 한울(○).가를(十)
한울(○).가를(十). ㅌ크 (田)기틀:터:땅 껏갈(辰):곳깔 ㅜ : 하(ㅡ)닐(ㅣ) 乙 : 나.날.나을. ㅌ크: 긼들.  한얼.나리.긼들. 즉 신날(神申)의 의미. 冊 꿰(冊).잇(ㅣ)알(又) 꾀잇을. 꽬/맬/뚫을 갇.울(굀.곰: ㅌ크).잇.알 곰잀.곰잇을/잇곰 져( ㅣㅣ.箸)가(ㅏ)을(ㄹ) 져갈 少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12-28  |  Hit: 146
31. 을미일 왕께서 아뢰시니
乙子(巳) 王曰尊文戊(戈)帝乙,宜才召大廷構乙. 翌日丙午□ 丁未煮己 唯王才杵□其賜貝 在四月 唯王四祀翌日. 을미일 왕께서 아뢰시니 높은 문무재상들은 마땅히 소읍조정의 구(획)에 있으라  익일 병오일에는 '하늘기릴.크올받읆(이받이제)'를 하고 정미일에 그(제물)을 삶고(煮제사를 하고) 오롯하온 왕께서 유□기에 계…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12-28  |  Hit: 177
30. 고한글 가릶톬
고한글 가릶톬 丙午王賞(商)戌嗣貝二十朋 在(才)欄宗用作父癸寶속(粥)鼎 唯王豌欄太室 在九月 犬魚. 오늘날 글 해석) 병오(날)에 왕께서 술사(戌嗣)에게 돈 이백붕을 상 주시다. 欄의 종묘(宗廟)에 계시어 아비癸를 기릴 보배로운 죽그릀을 빗어지으시다. 크오신 왕께서 欄의 태실에서 豌제를 지내니 구월이라. 견어(犬魚) 우…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12-28  |  Hit: 154
29. 動動歌(동동가)
動動歌(동동가) 德(덕)으란 곰뵈에 받잡고 福(복)으란 님뵈에 받잡고 德이여 福이라 하난 나ㅅ에로 오소이다.  아으 동동다리 정월 나릿물은 아으 어셔 녹져 하온데 누리 가온데 나란 몸ㅎ아 하ㄴ올로 녈셔(이르잇셔) 아으 동동다리 이윌 보름에 아으 높이 현(켠) 등ㅅ불 다호라 만인이 비취실 즛이(짓=것이)샷다. 아으 동…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12-10  |  Hit: 188
28. 한 얼을 찾아서. [산해경 해내북경..氷夷(빙이)편 ] 마하파미르와 天…
한 얼을 찾아서. [산해경 해내북경..氷夷(빙이)편 ] 마하파미르(맣.펴르뫼 昆崙)  天池(길릴하늘끝닳알못 從極地淵) 天毒(한알리스리일어난 이 = 氷夷) 우리의 얼(마음) 가온데 항상 긼들어 기리고 쫒고 따라온 마음의 고향이 이곳에도 있었답니다. ^^* 昆侖虛南所 有氾林方三百里 [곤륜허남소 유범림방삼백리] 從極之淵深三百…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12-10  |  Hit: 168
27. 한 얼을 찾아서. [산해경 해내북경..氷夷(빙이)편]
한 얼을 찾아서. [산해경 해내북경..氷夷(빙이)편] 우리 朝鮮(조선)인은 곧 "(한)아리(랑)스리(랑)이은이"니 "한얼이 스리어 난 이'니 곧 天子(천자)다. 오늘은 산해경에 나오는 氷夷(빙이) 즉 초기 중원에서는 麻姑(것깔할마님)으로 인식되다 나중에는 河伯(옳알아리 맣이 즉 黃河의 수호신)이었다가 중원에서는 퇴출되어 인신공양이나 …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12-10  |  Hit: 126
26. 한 얼을 찾아서 -우리 문화읽기- 불알.부라리올.(卵)/싸올.싸울앏이(…
한 얼을 찾아서 -우리 문화읽기- 돗철문(불알이올.싸올앏이 文樣) 불알.부라리올.(卵) 싸올.싸울앏이(싸울아비.戰師) 뿔굴이(雙巳) 새발까막이(三足烏) 빗날긼틀(魚) 도철문.에 대한 연원은 정확하지 않습니다. 다만 옛날에는 문양으로 글을 대신하며 더 많은 것을 포함하여 그 제작자의 얼을 드러낸 것이므로 당시 사회문화 특히 그…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12-10  |  Hit: 131
25. 우리말 나들이 - 삼신한말- 폼/품 짓/잣..것(갓.겉.같)이. 꼴
우리말 나들이 - 삼신한말- 폼/품 짓/잣..것(갓.겉.같)이.  꼴 순수 우리말에 대한 이해 없이는 옛글을 읽어도 이해가 안 간답니다. 모습 狀(상)은 우리엿말 "즛이.짓이"를 씨말로 하여 "짌(犬).니엀(닛=片)" 이라 쓴 글자니 "지닔 狀(상)"입니다. 개(犬)는 "짌"는 놈이지요. 해서 이 글자는 기본 씨글이 "ㅈ + ㅅ"입니다.틀어져 썼지만요…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12-10  |  Hit: 124
24. 한 얼을 찾아서 "텨러긼- 오늘날 투르크(匈奴)" 형제들의 기록.
한 얼을 찾아서  "텨러긼- 오늘날 투르크(匈奴)" 형제들의 기록. 산해경 해외남경(海外南經)편 첫머리에 투르크(匈)에 대한 기록이 나옵니다만 여지껏 그 누구도 이를 요상한 인물로만 해석하고 기록하였지 본래의 기록대로 읽지 않았답니다.  우리말소릸글인 이 글을 소리나는데로 읽으니 이제야 괴상한 이야기가 歷史(역사)로…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12-10  |  Hit: 77
23. 산해경 해외남경 比翼鳥(비익조)
산해경 해외남경 比翼鳥(비익조) 5.比翼鳥在其東,其爲鳥青、赤,兩鳥比翼。一曰在南山東。 [비익조재기동, 기위조청,적 양조비익 일왈재남산동] 텨르긼새(새.투르크)가 그 동쪽에 있는데 그를 “새푸릀(터러긼),새불긄(터러긼)”이라 하고 그 둘은 "텨르귌(트르크)"이니 또 이르길 남산 동쪽에 있다고도 한다. 틀릸(달리잀)긼털달…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12-10  |  Hit: 47
22. 산해경 海外南經 [삼묘국] 조선(새밝을빐날터)를 이르는 이름
산해경 海外南經 [삼묘국] 조선(새밝을빐날터)를 이르는 이름과 같다. 12. 三苗国在赤水東,其爲人相随。一曰三毛国[삼묘국재적수동, 기위인상수, 일왈삼모국] 。[세.뿔갈(풀.갈을/얼일.풀)나라(三苗国)]가 [새붉긄나리(赤水)] 동쪽에 있는데 그 사람들을 “세로.빐/텴.따를갈이”라고 하고 또 이르길 ‘세.삜/텴나라(三毛国)’라고 …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12-10  |  Hit: 61
21. 용(龍)이 뜻하는 바는 무엇이었을까요?
용(龍)이 뜻하는 바는 무엇이었을까요? 엄청난 숫자의 이체자가 있고 또 시기별로 다양한 모습을 지님에도 우리말로 쓰여진 이 글자는 모두 용을 이름합니다. 龍 용 용(룡), 언덕 농(롱), 얼룩 망, 은총 총 용 이외에도 [구불(굴이)] > 빐틀비틀 → 빐탈.→ 언덕 [구불구불] → 색)얼룩달룩 → 얼룩 [하늘맣아올.하늘맣을].→ 한얼부륾…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12-10  |  Hit: 118
20. 鰕 : 새우 하
鰕 : 새우 하) 새우(蝦)는 갑골문에서는 정확히 새/세(屮)우(ㅜ) 빐닐긼틀이(魚) 로 "새우.물고기(魚)"라 썼지요. 또 달리 쓰길 S 서리 S사리.를 겹쳐 세울(새울) 魚 라 썼으니 우리말 소리에 정확합니다. 설문해자에서는 ㄱㄱ ㅑ 껈(것걸) 又 알 로 껏깔 즉 "곳깔 弁" 물고기(魚)로 썼지요. ㄱ ㅑ 즉 ㄱ과 ㅅ이 합쳐 ㅈ.이되어 "질"이 …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12-10  |  Hit: 66
19. [울알짌읆]에 대하여
[울알짌읆]에 대하여獸父辛첨부 글자는 獸父辛(수부신)으로 썻지만 읽읆은 獸帝父(수제부)로 하여야 합니다.떼이들은 이 글의 참 뜻을 모르므로짐승(獸)아비. 또는 모르니깐 하는말로 聖父(성스른 아비)매올(辛)으로獸(聖)父 辛辛의 날에 돌아가신 짐승키우는 아비 정도로 이해하며 역사상 누구를 끌어다 쓸지 모르겠습니다.이 …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12-10  |  Hit: 49
18. 天歹(천알) 즉 天骨(천골) 우리말 "하늘잀 것깔(벗긼)" "하늘잇을 뼈"
天歹(천알) 즉 天骨(천골) 우리말 "하늘잀 것깔(벗긼)" "하늘잇을 뼈" 媧(하늘. 벗낄.가새나)와 다른이름 麻姑(것깔.할마니)를  계승한 뼈중의 뼈(眞骨 진골)을 뜻하는 글자가 새겨진 흑피옥. 여기서 뻬 알(歹)은 "것깔.벗낄"의 우리소리로 "(살)벗낄(있는 것)"이라 뼈.를 뜻하며 "껏까질잀 즉 고꾸라져 즉 죽을"로 死의 씨글이 됩니…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12-10  |  Hit: 55
17. "옳옰한알뉘리(圓隆天地)"에 나서 자라 기르며 죽어 하나로 돌아가…
세상에 나서 그 어떤것도 더할 것이 없다는 건 참 행복한 일입니다. "옳옰한알뉘리(圓隆天地)"에 나서 자라 기르며 죽어 하나로 돌아가지만 숟가락 얹어 한 술 뜨고 갈 뿐 이 옳옰한 한알뉘리에 무언가 더하고 가는 건 아무것도 없답니다. 이름을 날리고 무언가를 만들고 짓어 풍요로운 삶을 더하는 그 어떤이도 스스로 화려하게 치열…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12-10  |  Hit: 45
16. 표훈천사에 이르길 처읆 세상에 밝지아니함조차 없던 때에 "어릶"이…
表訓天嗣 曰 大始 上下四方 曾未見暗黑 古往今來 只一光明矣.  自上界 却有三神 卽一上帝 主體則爲一神 非各有神也 三神 有引出萬物 統治全世界之無量智能  不見其形體... 표훈천사에 이르길 처읆 세상에 밝지아니함조차 없던 때에 "어릶"이 가고 "새있읆"이 오니 이를 "할발갈"이라 하니라. (우잀)하늘에 스스로이 계시…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12-10  |  Hit: 58
15. 修養(수양)이란
修養(수양)하지 않은 자와는 道(도)를 논하지 말라. 修養(수양)이란 "엇진 빛일어 가릶(修)"을 "불리어 기륾(養)"이니 仁(人)어질다 함은  한얼의 성정이니 곧 베풂이요 한없는 마음이니 곧 막힘(亞)이 없어 악(惡)하지 않읆이요. 또 가륾(行즉 亞)이 없음이니 분별하지 않음이고 또 나와 너를 구분하지 아니하니 내사람 네사람을 구…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12-10  |  Hit: 49
14. 없(업새) 無
없(업새) 無에 대하여 우리 옛글에서 없(업새)을 無(무)는 업(業)에 새(大=太=天)를 더한글자로 "業(업)+太(새)=업새 즉 없" 이 됩니다. 기본말글은 "없. 업새 無(무)"지만 다른 소릿글의 이체자를 보며 그 뜻하는 바가 더욱 명확해지지요. 2.帚一業(2) 로 無니 "빐올.할.없을(달리.아닐)" 로 "비롨함이 없을"이 또 無니 "비롨핢(太始)이 업(…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12-10  |  Hit: 73
13. "달리있읆"을 뜻하는 글자 它(타)
우리글은 참으로 신기할 따름입니다. "달리있읆"을 뜻하는 글자 它(타)는 또한 "비롨함(衣 즉 初의 씨글)"인데 한 새로운(다른) 생명을 잉태하여 "새로낢(비롨함)"이 있기 위해서는 ㅂ- 밭 子 씨 가 있어야 함과 같이 갑골문 它(타)는 "다를.잀으올"이라 읽지만  "씨올.덜얼"이라고도 읽지요. 곧 "비롨함. 새로욺.새잀읆"입니다. 마…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12-10  |  Hit: 58
12. 곳깔가새나 여와
여와(곳깔가새나)의 시대에 하늘이 무너져 홍수가 나고 온갖괴물이 나타나 난리가 났던 적이 있답니다. 여와는 하늘의 구멍을 오색돌(五色石)로 메웠다고도 하고 또 거북의 네 다리를 잘라 메웠다고도 합니다. 오늘 거북(龜)이 가지는 우리글에서 보이는 의미를 찾아봅니다. 龜는 굴이(巳)에 긼틀(羽)을 가진이로 "발아닐.긼들"이니…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12-10  |  Hit: 44
1 2



- 맨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