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일아카데미_삼일학 연구원
삼일학연구원 신설연구방

이강산의 통일을 위한 한민족 역사공부방
삼신오제본기_태백일사 제1 [이맥 찬]
중국 사료 그대로 베낀 『일본서기』 _ 이덕일
삼한관경본기 태백일사 제4 번한세가 하
박현우의 가림토한글
산해경은 옛한글의 타임캡슐! 3
산해경은 옛한글의 타임캡슐! 2
산해경은 옛한글의 타임캡슐! (1)
삼일학연구원 최근게시글

유범식의 천지자연의 법 조선철학
제2장 삼극적 조선철학과 양극적 음양론 및 변…
제2장 삼극적 조선철학과 양극적 음양론 및 변…
제2장 삼극적 조선철학과 양극적 음양론 및 변…
천부경, 삼일신고를 논하다
역(易)의 원리를 가르치는 천부경에서 나오는 …
역의 원리를 가르치는 천부경(天符經)에서 나오…
한길 백공 종사의 삼일신고(5)_인간이 갈 수 있…
정길선의 북방유라시아 유목사 산책
월(越)
옥황궁에서 옥황상제를 뵙고~^^
천상성모 마조를 모시는 또 다른 작은 사당
김용성의 태극한글 "신획"
올해가 무술년 황금 개띠 해라고 하지요?
삼한사상(삼한이줌)을 가벼히 보지 말자
【shaman+ism】샤만+이즘 【삼한+이줌】
팔봉산의 하나민족 이야기
왜 낙랑군 군명을 국명 낙랑조선[낙랑국]을 농…
한국문자[한국어]를 사용하여야 고조선시대사=…
천부경 및 삼일신고 다음 경 - 중일경
한길 백공종사의 배달학당
한길 백공 종사님의 천부경 강의(20)
한길 백공 종사님의 천부경 강의(19)
한길 백공 종사님의 천부경 강의(18)
화니의 재미있는 桓세상이야기
[원효대사와 한桓철학 10] 아무리 지식이 많아도…
[원효대사와 한桓철학 9] 애국애족은 쉽지 않다.…
[원효대사와 한桓철학 8] 역사 왜곡은 정도껏. …
김응렬의 생각없이 읽는 철학
[인간완성 5편-1] 성령, 악령, 천사의 정체.. 인류…
[옛글 공부 - 3] 東洋의 노블레스 오블리제 (2)
[인간완성 4편-4] 사후세계는 어떻게 생겼을까 ?
조홍근의 홍익인간 7만년 역사
한국(桓國)시대의 문화제도 6
한국(桓國)시대의 문화제도 5
한국(桓國)시대의 문화제도 4
치화경治化經 인간366사
인간366사 제3훈 사랑에 대한 말씀 _ 제6장 사랑…
인간366사 제3훈 사랑에 대한 말씀 _ 제5장 사랑…
인간366사 제3훈 사랑에 대한 말씀 _ 제4장 사랑…

kur.jpg 김응렬  생각없이 읽는 철학
TOTAL 31
31. [인간완성 5편-1] 성령, 악령, 천사의 정체.. 인류 앎의 성장역사
시리즈 5편은, 성서에 기록된 천사, 성령, 악령 등에 관한 분석과 각각의 차이점 및 역할, 또한 악령의 구원이 가능한 이유와 방법 및 창세기의 의미 분석, 더불어 중앙아시아에서 시작된 세계의 모든 종교가 핵심(核心)사상은 모두 삼위일체(3位1體)라는 것과 성서에 나오는 십일조, 3 ,4, 12 ,40, 70, 144000 등 자주 등장하는 숫자에 대한 …
Name: 김응렬  |  Date: 2018-01-04  |  Hit: 17
30. [옛글 공부 - 3] 東洋의 노블레스 오블리제 (2)
  富而好禮者也 부이호례자야부와 명예, 그리고 그에 걸맞는 높은 사회적 지위와 명예는 그에 상응하는 도덕적 의무가 따르게 됩니다.1808년 프랑스에서 처음 사용된 용어, "노블레스 오블리제"의 전통은 서구사회 깊숙이 스며들어 개인중심주의의 한계를 보완하고 사회의 共同善을 이룩하…
Name: 김응렬  |  Date: 2017-12-11  |  Hit: 21
29. [인간완성 4편-4] 사후세계는 어떻게 생겼을까 ?
(13) 지복에 이르는 두 가지 원인      첫째원인 : 피조물인 인간이 창조주인 하느님에게 무한의 복종과 인내를 보여드림으로써, 창조주 하느님과 피조물인 인간의 관계를 행동으로 실천(전체의식의 삶)하며 인정하는 거예요.   무한도 두 가지가 있으니, 1.처한 여건에서 최선을 다하는 동(動)적인…
Name: 김응렬  |  Date: 2017-11-28  |  Hit: 22
28. [인간완성 4편-3] 사후세계는 어떻게 생겼을까 ?
(10) 인간 노력수 9수의 영적 진화 단계   인간의식의 영적진화 단계는 크게 9가지 단계로 나뉘어집니다. 이것은 인간이 개체인습과 개체목적을 버리고 전체의식으로 승화되는 과정의 노력수 9 (3의 완전수, 3x3=9)를 상징하는 것이고, 여기에 하느님의 섭리수가 1 이어서(창세기 14장20절, 레위기 27장30~32절, 신명기…
Name: 김응렬  |  Date: 2017-11-16  |  Hit: 13
27. [인간완성 4편-2] 사후세계는 어떻게 생겼을까 ?
(6) 모든 영의 앞에서 느껴지는 영계의 태양 통짜구성인 영계에 가면 핵인 하느님은 태양으로 느껴져요. 자연계의 태양은 바로 영계 태양의 표상이거든요. 이 영계의 태양은 어느 영에게든 항상 앞쪽에서 느껴져요. 즉, 영 넷이 사방으로 등을 대고 서면, 각자의 앞에 태양이 있게 돼요. 꽉! 찬 충만한 존재의 영계핵을 느끼는…
Name: 김응렬  |  Date: 2017-10-31  |  Hit: 10
26. [인간완성 4편-1] 사후세계는 어떻게 생겼을까 ?.... (2)
시리즈 4편은, 사후의 세계에 대한 전반적 해명입니다. 저승에서의 영적 진화는 어떻게 진척 되고 우리는 그곳에서 어떻게 지내며, 하느님과의 관계, 삶의 의미는 어떻게 되는지 등의 물음에 대한 해답이지요.   사실 사람들이 천국이라고 하면 그저 막연히 ’좋은 곳’이라고만 생각하지, 구체적으로 왜, 어떻게 …
Name: 김응렬  |  Date: 2017-10-24  |  Hit: 23
25. [돌아보기 1] 화가 나는 이유와 원칙의 흐름 (5)
가정생활이든, 직장생활이든 우리가 인생살면서 화가 나는 이유는,   어떤 상황이 나의 개체목적과 맞지 않거나 상대방이 正常(0,zero)에서 지나친 언행을 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화를 내는 존재는 제나(몸나 + 맘나)이지 얼나(영혼)가 아닙니다.   좀더 정확하게 표현하면, "개체아"가 …
Name: 김응렬  |  Date: 2017-10-13  |  Hit: 35
24. [옛글공부 2] 以直報怨 以德報德 ... 全體意識의 삶이란 ?
[옛글공부 2] 全體意識의 삶이란 무엇인가 ?   以直報怨, 以德報德 이직보원 이덕보덕     나의 본심이 무시되고, 나의 진실과 정직이 상대방에 의해 부당하게 역이용 당할 때 여러분은 어떻게 행동하시겠습니까 ?   끊임없이 이해관계…
Name: 김응렬  |  Date: 2017-10-11  |  Hit: 17
23. [인간완성 3편-8] 하느님은 어떻게 생겼을까 ?
(5) 같은 질(비슷한) 만큼 일어나는 기능   어떤 기계가 있을 때, 움직이는 데에 필요한 각 부속은 그 구조가 있고, 그 구조가 필요한 만큼은 비슷해야 그 만큼 기계의 움직임이 일어나게 되지요. 기계가 복잡하고 정밀하면, 부속 역시 복잡 정밀해야 돼요. 이것을 본다면 인간의 호르몬(정자, 난자)과 고릴라의 호르…
Name: 김응렬  |  Date: 2017-09-27  |  Hit: 22
22. [인간완성 3편-7] 하느님은 어떻게 생겼을까 ?
3. 골치 아프면 잠깐 쉬어 갈까요 ? (1) 자율기능이 있는 모든 존재   인체 세포의 느낌이 세포핵, 신경을 거쳐 두뇌에 전해질 때, 신경은 세포핵으로부터의 느낌에 대해 자율반응이 있고, 이것은 두뇌의 반응목적과 똑같아야 되지요. 이 자율성은 세포핵, 세포, 모든 쿼크들도 나름대로 모두 갖고 있어요. …
Name: 김응렬  |  Date: 2017-09-27  |  Hit: 17
21. [인간완성 3편-6] 하느님은 어떻게 생겼을까 ?
(16) 완전한 원칙에 의해 흐르는 우주의 모든 흐름   인간이 살아가며 느껴진 느낌이 앎으로 성장하면, 그 앎은 개개인 나름대로 어떤 질량 형상을 순간마다 갖추게 되지요. 이때 다른 누군가와 나의 앎 차이를 돌과 진흙 덩어리에 비유했을 때, 만약 그 돌과 진흙에 똑같은 힘으로 어떤 물체가 와서 부딪힌다고 …
Name: 김응렬  |  Date: 2017-09-27  |  Hit: 13
20. [인간완성 3편-5] 하느님은 어떻게 생겼을까 ?
(13) 물리학의 기본입자인 쿼크와 인간사회의 비교   노벨 물리학상을 받은 일본의 ’유가와’ 박사가, 쿼크로 이루어진 양성자, 중성자, 전자를 소령력(素領力)이라는 이론으로 통일해보니, 이 우주는 쿼크가 들어가 활동하는 양성자, 중성자, 전자의 수많은 소령력 집단체’라고 하며, 쿼크와 소령력의 관계…
Name: 김응렬  |  Date: 2017-09-27  |  Hit: 12
1 2 3



- 맨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