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일아카데미_삼일학 연구원
삼일학연구원 최근게시글

춘천 중도 선사유적지
춘천 중도 유적지 보존 청와대 청원이 탄력을 …
강원도 춘천 레고랜드, ‘팔았던 땅 사고 또 사…
[PD수첩x뉴스외전] '레고와 고인돌' 파워 …
[FULL]레고와 고인돌:PD수첩 1217회(2019.11.5. 화 방…
춘천 중도 유적지 사진 2
정길선의 북방유라시아 유목사 산책
포르투갈의 고인돌 문화 - 카스트로 문화(Castro c…
알타이의 텡그리를 바라보며...
투르크-타타르의 Умай (우마이) 여신에 대하여
페르가나의 지형
고대 중앙아시아 유목민족들의 개념
유범식의 천지자연의 법 조선철학
단군조선의 영향력
사회주의제국 단군조선
제4장 세계사의 재조명_1. 조선민족의 뿌리 사회…
사회공동체 생명활동의 삼극오행
사회변화의 원리 - [사회의 본성]
팔봉산의 하나민족 이야기
한국인의 하나복본 10. 하나의 마침
한국인의 하나복본 9. 하늘과 하나
한국인의 하나복본 8 - 하느님은 하늘님이다.
한국인의 하나복본 -7 하늘정리
한국인의 하나복본 6 - 하늘과 하나
한길 백공종사의 배달학당
한길 백공종사님의 천부경 강의 (44)
한길 백공종사님의 천부경 강의 (43)
한길 백공종사님의 천부경 강의 (42)
한길 백공종사님의 천부경 강의 (41)
한길 백공종사님의 천부경 강의 (40)
화니의 재미있는 桓세상이야기
[원효대사와 한桓철학 13] 사람이 바뀌지 않으면…
[원효대사와 한桓철학 12] 잘못됨을 알면서도 바…
[원효대사와 한桓철학 11] 무엇보다 홍익하는 자…
[원효대사와 한桓철학 10] 아무리 지식이 많아도…
[원효대사와 한桓철학 9] 애국애족은 쉽지 않다.…
김응렬의 생각없이 읽는 철학
[옛글 공부 - 7] 出乎爾者, 反乎爾者也
[돌아보기 - 4] 화이트헤드의 過程과 實在
[옛글 공부 - 6] 能近取臂 可謂人之方也已
[多夕日誌 공부] 무엇이 되어야 할까 ?
[柳永模의 옛글 풀이] 天生德於予
이강산의 통일을 위한 한민족 역사공부방
가섭원부여기 [복애거사 범장 찬] 시조 해부루
북부여기 [복애거사 범장 찬] 북부여기하 _ 5세 …
북부여기 [복애거사 범장 찬] 북부여기상 _ 3세 …
북부여기 [복애거사 범장 찬] 북부여기상 _ 시조…
단군세기(檀君世紀) 제46세 단군보을 / 제47세 단…
조홍근의 홍익인간 7만년 역사
[홍익인간 7만년 역사-54] 단군조선 연대기 7
[홍익인간 7만년 역사-53] 단군조선 연대기 6
[홍익인간 7만년 역사-52] 단군조선 연대기 5
[홍익인간 7만년 역사-51] 단군조선(檀君朝鮮) 연…
[홍익인간 7만년 역사-50] 단군조선(檀君朝鮮) 연…
박현우의 가림토한글
한울(○).가를(十)
을미일 왕께서 아뢰시니
고한글 가릶톬
動動歌(동동가)
한 얼을 찾아서. [산해경 해내북경..氷夷(빙이)…
김용성의 태극한글 "신획"
[미치다]의 어원은 [밑+치다]입니다.
마츄픽츄는 원주민 언어로 오래된 이라는 뜻
치우천황은 누구인가? 치우기록들!
시애틀에 대한 어원 고찰
우리말로 읽어야 뜻을 아는 영어
천부경, 삼일신고를 논하다
한길 백공종사님의 삼일신고(29)_진리훈10 "반망…
백두산 장군봉마루, 갑골문 천부경 출토 [코리…
조선중앙TV, 갑골문 천부경 상보, 역사내전 예고…
북한이 대종교 관련 유물이 발굴됐다고 보도한 …
북한이 대종교 경전 천부경이라고 밝힌 대리석…
치화경治化經 인간366사
인간366사 제6훈 행복 _ 제6장 복은 엄해야 받는 …
인간366사 제6훈 행복 _ 제5장 복은 너그러워야 …
인간366사 제6훈 행복 _ 제4장 복은 온화해야 받…
인간366사 제6훈 행복 _ 제3장 복은 따라야 받는 …
인간366사 제6훈 행복 _ 제2장 복은 착해야 받는 …
성미경의 삼일사랑방
민족중흥과 세계평화 베틀노래 "베틀아라리" 1…
천부경 [배달문화원 개천이야기 동영상시리즈 5
한민족 정신 속의 한인, 한웅, 단군 [배달문화원…
한민족의 어머니 웅녀, 그녀는 과연 누구인가? […
그림과 함께 알아가는 한인, 한웅, 단군 [배달문…

jgs.jpg  정길선  북방유라시아 유목사 산책
 
  묘족의 생성 및 이동, 초(楚), 오(吳)나라 생성과 관련 대목
  
   작성자 : 배달문화원
작성일 : 2018-02-03     조회 : 429  


묘족의 역사는 매우 오래되었는데 묘족의 기원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학설이 있으며 형성된 정확한 정론은 없다. 하지만 묘족의 선조는 상고시대의 구려(九黎), 삼묘(三苗) 및 남만(南蠻) 종족집단 등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 구려(九黎) 부락연맹은 최초에는 황하 중하류 일대에서 거주하였으며 후에 일부 부락이 남으로 이동하여 양자강 및 회하(淮河)유역에서 삼묘(三苗) 부락연맹을 결성하였다. 상주(商周)시대에는 한족들이 남만(南蠻)으로 부르던 이 종족 집단은 초(楚)에 의하여 통합, 지배를 받았으며 형만(荊蠻)이라고 불렸다. 이후 B.C 3세기에 진(秦)나라에 의하여 초나라가 멸망하면서 형만의 상당수는 점차 한족 사회로 흡수, 동화되거나 다른 일부는 전쟁과 한족의 압박을 피하여 점차 남쪽으로 이주하게 된다. 이러한 묘족은 구려(九黎)의 통치시기에 치우의 주 종족으로 거주하고 있었다. 

중원의 패권을 두고 황제와 치우의 전쟁에 대한 전설은 여러 곳에 기록되어 있다.『龍魚河圖』에 의하면 치우의 형제는 모두 81명으로, 구리 머리, 쇠 이마, 짐승의 몸으로 사람의 말을 하였는데 그들의 무위가 천하에 떨쳤다고 전해진다.『苗族簡史』에서 전하는 것에 의하면 치우는 고대 여족(黎族)의 수장이었다. 당시 여족이 상당히 많이 분포하여 구려(九黎)라고 하였는데 鄧名世의 기록에 의하면 ‘구(九)’는 대단히 많음을 의미한다고 했다. 그러나 필자는 장강 남부 지역의 광대한 종족 분포를 근거로 9개의 여족(黎族)으로 분포되어 있다고 보여 진다. 이렇게 광대한 지역을 다스리는 치우는 강대한 부족 연맹의 대표였을 것으로 여겨진다. 그는 초인간적인 신력(神力)을 지니고 있었으며 중원을 지배하려 하였다. 그리하여 묘족(苗族)과 함께 탁록에서 황제, 염제(炎帝)의 연합군과 대전쟁을 벌였다.

황제는 응룡(應龍)과 황제의 딸인 발(魃)의 도움을 받아서, 치우의 군대와 구려족과 전투를 벌였으나 그 결과에 대해서 여전히 분분하다. 탁록 전투 이후 염제와 황제의 연맹은 결렬되어 판천(阪泉)에서 몇 차례 대전을 벌인 끝에 웅(雄), 비(俵), 비(被), 휴(頓), 추(針), 호(虎)가 황제의 세력에 합세함으로써 결국 황제가 승리했다. 황제는 황하 중하류의 부락 연맹의 수령이 되면서 이 지역을 본래 다스리던 민족들이 서서히 밀려 각지의 지역으로 이동하기 시작했다. 하남, 산동, 하북 지역으로 이동한 동이족과 산서성과 내몽골 지역으로 이동한 북적, 감숙성, 섬서성 지역으로 이동한 서융족이 그것이다. 따라서 황제의 한족은 황하 유역에서 최강의 부락 연맹이 되었고, 권력의 강화로 사회 경제적으로 안정을 이루어 나갔다. 요(堯), 순(舜), 우(禹)의 등극과 함께 더욱 공고한 사회적인 안정을 기반으로 생산력은 물론 문화 예술도 상당히 발달하게 된다. 

이에 구려국도 황제의 세력에 밀려 점차 남하를 하게 된다. 이 때 함께 남하한 부족들 중 가장 세력이 강한 부족은 묘족으로 기타 여족, 장족, 웅족(熊族), 만족(蠻族) 등과 함께 장강 남쪽으로 이주한다. 이는 치우의 통치 시대 이후 북방에서는 고조선 건국과 맞물려 대대적인 세력 개편 중 일환으로 보여 진다. 이에 요(堯), 순(舜), 우(禹) 시대를 거치면서 이들 세력은 중원 한족에게 점차 밀리는 양상을 띄었다. 그에 대한 이유는 요, 순에 대해 항거하였다가 그들의 영향력이 강해지면서 남하한 것으로 생각되는데 실제 황제 부락과의 관계가 지속적으로 악화됨으로 인한 세력 축소 및 분할이 되어 황하 일대를 지배할 수 있는 국가적인 힘이 약화되었기 때문이다. 

한편 신농씨(神農氏) 염제(炎帝) 부락도 중간의 환웅(桓雄)의 일부 부족과 연합을 이루어 서서히 서남쪽으로 이동해갔다.* 특히 이들 민족들은 고촉문명(古蜀文明)을 이루었던 원주민들, 유목민족인 강족(羌族), 티베트 원(原) 민족인 장족(藏族)간의 대규모의 전투와 민족혼혈을 이루어가며 약 수백 년 동안 정착지를 찾아 이동했다. 이들은 본격적인 씨족 사회 시기에 중국 귀주 지역 산악지대, 운남성 서남부에 자리 잡게 되었고 이 지역의 원주민마저 흡수해 거대 세력을 이루었다. 그리고 이어 광서, 광동 지역까지 진출하여 주강 지역을 점유하면서 농사를 지을 터전을 확보하게 된다. 이들은 지금의 북베트남에까지 세력이 확대되었고 이 지역들을 병합하는 과정에서 락룽꿘과 어우꺼 신화의 배경을 형성하게 된다. 이들이 현재 베트남의 주 민족인 낀족(Kinh)으로 기존의 여족, 묘족과 달리 신농씨, 혹은 염제신농을 조상으로 하고 있다. 

* 이와 같은 상황을 말하자면『揆園史話』의 내용을 열거할 때 다음과 같은 기록이 있다.

“처음 신시씨의 말기에 치우 씨의 형제가 비록 탁록으로부터 물러나서 돌아왔으나 동방의 사람으로 회대(淮岱) 지역을 차지하고 생활한 자가 매우 많았으니, 한나라 땅의 사람들과 섞여 거처하면서 농사짓고 누에치며 길쌈하고 가축을 기르는 것을 밑천으로 하여 생업을 삼았다. 또한 남쪽 지방의 바다섬 백성들은 모두 진주와 물고기 및 조개 등으로 한나라 땅에서 서로 교역하더니, 차차 해변 의 땅에 머물러 살게 되었다. 이에 이르러 해대(海岱)와 강회(江淮)의 땅에는 마침내 마을을 이루어 한나라 땅의 백성들과 교류하며 섞여 살게 되니,《상서(尙書)》에 이른바 우이(嵎夷)와 래이(萊夷) 및 회이(淮夷)와 도이(島夷) 등이 모두 그들이다.” (初, 神市之末, 蚩尤氏兄弟, 雖自涿鹿退歸, 而東人之占居淮岱者甚多, 與漢土之人雜處, 農蚕織牧, 資以爲業. 且, 南鄙海島之民, 皆以蠙珠魚貝, 相交易於漢土, 稍稍住息於濱海之地. 至是海岱.江淮之地, 遂爲其州里, 與漢土之民, 交(遊)[游]而錯居. 『尙書』所稱, 嵎夷 ‧ 萊夷 ‧ 淮夷 ‧ 島夷者, 皆是也.)

묘족은 나름대로 그들 민족들의 성격에서 가장 뛰어난 군사력을 가지고 있었다. 그 중에서도 황하 유역을 비롯한 중원 지역, 장강, 한수(漢水) 지역 등 몇몇 고대 문명 지역들은 매우 풍부한 인구와 산업을 가지고 있었다. 하지만 황하 지역과 장강 유역 등의 인구와 경제력은 완벽하게 보존되어 전해 오고 있는 반면에 중원의 평야와 산악지대는 명확한 체계 없이 산만하게 분포되어 있었다. 따라서 이 지역을 탈취하기 위해 북방 유목 민족이 자주 침입해왔고 장강 남부 지역은 이러한 북방 민족들의 침입에서 무사했지만 한족의 침입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장강 남부 지역은 한족과의 투쟁이 주 전쟁 중 하나였으며『山海經』,『淮南子』,『楚辭』,『穆天子傳』,『莊子』,『國語』,『左傳』등의 기록이 전해져 오고 있다.

당시 묘족은 오늘날 중국 남부의 안휘성(安徽省), 호북성(湖北省), 강서성(江西省) 지역에 주로 분포하고 있었던 것으로 보여 진다. 당시 묘족은 구려국을 구성했었던 다른 부족들과 쟁패를 벌이다 강소성으로 들어가게 된다. 이들 민족들은 비록 중국사에 있어 비주류로 들어가지만 역사적 중심지인 황하와 장강 사이의 중원과 가까우며 항상 중원을 공격할 계획이 숨겨져 있다. 이는 이러한 문제에 대해 보다 비좁은 강소성에서 넓고 농사짓기에 적합한 중원으로 돌아가기 위한 부분으로 이는 끊임없는 삶의 투쟁인 것으로 파악된다. 특히 강소성 지역은 각 호수, 강을 끼고 있어 강력한 수군이 없이는 외적의 침입을 방어하기에 용이했다. 그리고 해당 지역을 개간하고 절강성 지역까지 활동 무대를 넓혔다. 수로를 매워 땅을 개간했고 이는 후일 수나라 양제가 대운하를 건설할 때 근본이 되었다 한다.

 
 
TOTAL 170
170. 포르투갈의 고인돌 문화 - 카스트로 문화(Castro culture)
포르투갈의 고인돌 문화 - 카스트로 문화(Castro culture) 유럽 문명의 원류라고 하면 누구나 고대 그리스-로마를 떠올릴 것이다. 그러나 그리스-로마 문명만이 유럽 문명의 뿌리는 아니다. 그리스 인들이 '갈라타이' '켈트이', 로마인들이 '갈리아'라고 불렀던 켈트인은 유럽 문명의 형성에 중요한 역할을 한 민족이었다. 로마인의 갈리아 원…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20-04-23  |  Hit: 43
169. 알타이의 텡그리를 바라보며...
알타이의 텡그리를 바라보며... 나는 우리가 아직 멀었다고 생각한다. 단순히 선진국 반열에 올라선 것은 경제일 뿐이고 사람들의 의식 수준이나 외부에서 비춰지는 각종 행위들, 사회적 제도 허점에 대한 구체적인 보완성 제도, 민주주의의 과민화로 인한 방종 행위 등은 아직 서구나 일본에 비해 많이 떨어지는 편이다. 물론 일본의 …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20-04-23  |  Hit: 33
168. 투르크-타타르의 Умай (우마이) 여신에 대하여..
자가격리 10일차  투르크-타타르의 Умай (우마이) 여신에 대하여..  알타이 인들은 Aлака (아라까) 라는 우유로 만든 보드카를 나무에 뿌리고 Умай (우마이) 母神 에게 기원한다.  Умай (우마이) 라는 알타이족 어머니 신은 중앙아시아 모계의 상징이다. 우리 한국어 어머니, 오마이와 유사성이 있는 발음이 Умай (우마…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20-04-23  |  Hit: 30
167. 페르가나의 지형
페르가나의 지형 사리첼락 호수(Sarichelak lakes)부터 Along Chatkal, Jangi Jala 바위 등 가장 아름다운 자연조건을 갖추고 있는 계곡들의 지형이다. 페르가나 계곡은 북쪽으로 천산산맥이 있고 남쪽과 동쪽으로는 파미르의 도입부에 들어간다. 이 파미르 고원은 남쪽으로 히말라야의 거대 산맥을 형성하고 서쪽으로 힌두쿠시 산맥과 연결되어 …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20-01-26  |  Hit: 91
166. 고대 중앙아시아 유목민족들의 개념
고대 중앙아시아 유목민족들의 개념 GIL SUN JUNG 조(趙) 나라와 연(燕) 나라의 북쪽, 현재의 몽골과 고비사막, 바이칼 호 인근의 남부 시베리아, 그리고 알타이 산맥 북부를 아우르는 넓은 지역에서는 그 이전 3~400년부터 스텝 지대의 지배를 둘러싸고 치열한 각축전이 벌어지고 있었다. 한편 멀리 페르시아나 주변의 국가들은 늘 있던 유…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20-01-06  |  Hit: 106
165. 타타르족 신녀의 공연
타타르족 신녀의 공연.. 아스트라한에 이것도 때 잘맞춰 와야한다. 매년 새해 축제 때 타타르 전통의 Цагаан сар (짜간 사르) 축제 때 한 해를 기원하는 모습 <정길선님의 페이스북 바로가기>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12-31  |  Hit: 99
164. 돌궐문자 알파벳을 페르시아 알파벳과 키르기스 문자 알파벳으로 …
돌궐문자 알파벳을 페르시아 알파벳과 키르기스 문자 알파벳으로 풀어본 자료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12-30  |  Hit: 90
163. 카라콜 인근 돌궐 유적군
카라콜 인근 돌궐 유적군.. 아사나사마의 원정과 당나라의 책략으로 붕괴된 서돌궐 이야기 아사나사마(阿史那思摩)는 동돌궐 안북도호부 총관 직위에서 장안으로 돌아온 후 같은 돌궐계 장수인 계필하력(契苾何力)과 더불어 서돌궐을 고립시키기 위해 영하(永河) 지역에서 바스밀(Basmil) 세력으로 서돌궐 카간의 동맹 지대가 몰려 있는…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12-30  |  Hit: 82
162. 이식쿨 호수 인근의 바르스칸(Barskhan)의 5~10세기 유적군들
이식쿨 호수 인근의 바르스칸(Barskhan)의 5~10세기 유적군들 이 시기는 에프탈 훈이 강력한 세력을 구가하고 있는 시대에 알타이 동쪽, 몽골 고원에는 흉노 이후 재통일된 흉노와 서몽골 지역의 아르항까이 투구산 일대 알타이 투르크계 유목 족들이 다시 큰 세력을 구축하고 있었다. 그들은 타브가치라 불리는 북중국 북위(北魏)에게 패…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12-30  |  Hit: 57
161. 마흐무드 알 카쉬가리(Mahmud al-Kashgari)의 세계지도
마흐무드 알 카쉬가리(Mahmud al-Kashgari)의 세계지도 마흐무드 알 카쉬가리(Mahmud al-Kashgari)는 카라한 왕조가 존재하던 시기의 언어학자이자 지리학자였다. 그는 이식쿨 호수 인근의 바르스칸(Barskhan)에서 탄생했는데 마흐무드 바르스카니 (Mahmud Barskhani) 라는 애칭이 붙기도 했다.  그는 카라한 왕조의 내분으로 인하여 가문이 위협을…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12-30  |  Hit: 61
160. 이식쿨 호수
여긴 예전부터 올때마다 궁금했다. 천산과 이식쿨 호수가 있는데 왜 황무지가 됐을까? 그 황무지엔 소규모 공장과 위락시설이 들어섰다. 황무지 사이에서 푸른 호수.. 바로 이식쿨 호수다.  이 인근에서 고대 사카인들이 주로 거주했다. 그리고 그레코-박트리아, 파르티아 등도 이 지역을 지배했고 그 이후에는 돌궐이 장악…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12-30  |  Hit: 54
159. 중앙아시아의 스위스 키르기스스탄 그리고 천산
Ak-Beshim 에 도착했다. 정면의 천산의 줄기인 Семиенова 산맥이 장관이고 그 앞에는 초원길이다. 입장료는 없고 유적터만 남아있는 서돌궐의 수도이다.  580년 사궤가한이 수도로 삼은 직후, 서돌궐이 멸망한 657년까지 77년간 짧고 굵은 명맥을 이어왔다. 통엽호가한이 전사한 이후, 서돌궐 체계가 와해되었고 안서도호부에 편입…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12-30  |  Hit: 54
158. 투르크 석인상
투르크 석인상. 이건 원래 여기 있었던 것도 있지만 각지에서 모아온 상들이 많다. 투르크 석인상 Balbal은 조상 혹은 아버지를 뜻한다고 한다. 연대와 시대는 스키타이 때부터 몽골 시대까지 이어지는데 유목민족의 상징으로 제주도 돌하르방과 유사한 성격을 갖고 있다. <정길선님의 페이스북 바로가기>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12-30  |  Hit: 46
157. 킵차크-쿠만 (폴로베츠) 족의 등장과 중앙아시아의 군웅할거(群雄割…
킵차크-쿠만 (폴로베츠) 족의 등장과 중앙아시아의 군웅할거(群雄割據) 시대 GIL SUN JUNG 폴로베츠 족에 대한 최근 연구 결과를 종합해 보면 그들이 서쪽으로 이동하기 전에 중앙아시아에는 이틸 - 시르다리야 강 - 이르티쉬를 잇는 지역으로 오우즈 계통의 민족과 토볼(Tobol)과 이쉼(Ishim) 주변에는 킵차크 족, 이곳에서 알타이 방향에 …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12-29  |  Hit: 78
156. 서돌궐과 설연타를 이해하는 핵심 돌궐사
서돌궐과 설연타를 이해하는 핵심 돌궐사 GIL SUN JUNG 수나라가 고구려와의 전쟁에서 패배하고 동돌궐은 당국공(唐國公) 이연(李淵), 이세민(李世民) 부자를 지원하여 수나라를 멸망시키고 당(唐)나라가 들어섰다. 그리고 627년 이세민이 즉위하여 태종(太宗)이 되자 동돌궐은 당나라를 공격해 수도인 장안까지 밀고 들어갔다. 여기에 당…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12-29  |  Hit: 59
155. 키르기스스탄에 널려있는 암각화를 본뜬 그림..
키르기스스탄에 널려있는 암각화를 본뜬 그림.. <정길선님의 페이스북 바로가기>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12-29  |  Hit: 96
154. 키르기스 인들의 기원과 민족 정체성
키르기스 인들의 기원과 민족 정체성 GIL SUN JUNG 키르기스 인들은 중앙아시아의 투르크족 유목민 계통의 종족으로 현재 키르기스스탄의 주민 중 60.8%를 차지하고 있다. 또한 중국 북서부 신강성 위구르 지역의 산악 지방과 고원, 아프가니스탄 바한(Bahan) 지협 부근 등에서 거주한다. 언어는 알타이어계 돌궐어족에 속하고 문자는 아라비…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12-29  |  Hit: 54
153. 이식쿨 호수
이식쿨 호수는 굉장히 크고 깊다.  세계에서 두번째로 크고 수심 또한 세계에서 두번째로 깊은 산정호수가 이식쿨 호수다.  그럼 세계에서 가장 큰 산정호수는 어딜까? 정답은 남미 페루, 볼리비아의 티티카카 호수다. 그럼 세계에서 가장 깊은 산정호수는 어딜까? 정답은 백두산 천지다. 사람들은 여태까지 백두산이 얼마나 …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12-28  |  Hit: 64
152. 오트라르
오트라르  카자흐스탄의 서부에 있는 심켄트는 우즈베키스탄으로 가는 길목에 있는 도시다. 이곳에서 서북쪽으로 약 80킬로미터 지점에 고대 실크로드의 요충지인 오트라르(Otrar)가 있다. 이곳의 원래 명칭은 ‘파라브’였다. 10세기부터 통상의 길목으로 떠오르면서 시장이 생겼고 도시로 번성했다. 당시 지리학자인 막디시의 기록…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12-19  |  Hit: 101
151. 외스케멘의 외튀켄 알타이 유적
외스케멘의 외튀켄 알타이 유적 이곳에서 정주한 사카인들의 유적과 다수의 유물들이 발굴되었다. <정길선님의 페이스북 바로가기>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12-19  |  Hit: 101
150. 탐갈리 암각에 새겨진 그림들..
탐갈리 암각에 새겨진 그림들..  암면 조각들은 연계된 정착지, 매장지, 제단 등과 함께 청동기 시대부터 20세기 초까지 이 지역에 살았던 거주민들의 사회적·문화적 삶을 반영한다. 거주지가 전혀 형성되지 않았던 협곡에서는 5개의 주요 암면 조각 군집이 발견되었다. 인근 계곡에는 무덤과 종교 구조물이 있으며, 산 주변에는 정…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12-19  |  Hit: 107
1 2 3 4 5 6 7 8 9



- 맨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