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일아카데미_삼일학 연구원
삼일학연구원 최근게시글

춘천 중도 선사유적지
춘천 중도 유적지 보존 청와대 청원이 탄력을 …
강원도 춘천 레고랜드, ‘팔았던 땅 사고 또 사…
[PD수첩x뉴스외전] '레고와 고인돌' 파워 …
[FULL]레고와 고인돌:PD수첩 1217회(2019.11.5. 화 방…
춘천 중도 유적지 사진 2
정길선의 북방유라시아 유목사 산책
포르투갈의 고인돌 문화 - 카스트로 문화(Castro c…
알타이의 텡그리를 바라보며...
투르크-타타르의 Умай (우마이) 여신에 대하여
페르가나의 지형
고대 중앙아시아 유목민족들의 개념
유범식의 천지자연의 법 조선철학
단군조선의 영향력
사회주의제국 단군조선
제4장 세계사의 재조명_1. 조선민족의 뿌리 사회…
사회공동체 생명활동의 삼극오행
사회변화의 원리 - [사회의 본성]
팔봉산의 하나민족 이야기
한국인의 하나복본 10. 하나의 마침
한국인의 하나복본 9. 하늘과 하나
한국인의 하나복본 8 - 하느님은 하늘님이다.
한국인의 하나복본 -7 하늘정리
한국인의 하나복본 6 - 하늘과 하나
한길 백공종사의 배달학당
한길 백공종사님의 천부경 강의 (44)
한길 백공종사님의 천부경 강의 (43)
한길 백공종사님의 천부경 강의 (42)
한길 백공종사님의 천부경 강의 (41)
한길 백공종사님의 천부경 강의 (40)
화니의 재미있는 桓세상이야기
[원효대사와 한桓철학 13] 사람이 바뀌지 않으면…
[원효대사와 한桓철학 12] 잘못됨을 알면서도 바…
[원효대사와 한桓철학 11] 무엇보다 홍익하는 자…
[원효대사와 한桓철학 10] 아무리 지식이 많아도…
[원효대사와 한桓철학 9] 애국애족은 쉽지 않다.…
김응렬의 생각없이 읽는 철학
[옛글 공부 - 7] 出乎爾者, 反乎爾者也
[돌아보기 - 4] 화이트헤드의 過程과 實在
[옛글 공부 - 6] 能近取臂 可謂人之方也已
[多夕日誌 공부] 무엇이 되어야 할까 ?
[柳永模의 옛글 풀이] 天生德於予
이강산의 통일을 위한 한민족 역사공부방
가섭원부여기 [복애거사 범장 찬] 시조 해부루
북부여기 [복애거사 범장 찬] 북부여기하 _ 5세 …
북부여기 [복애거사 범장 찬] 북부여기상 _ 3세 …
북부여기 [복애거사 범장 찬] 북부여기상 _ 시조…
단군세기(檀君世紀) 제46세 단군보을 / 제47세 단…
조홍근의 홍익인간 7만년 역사
[홍익인간 7만년 역사-54] 단군조선 연대기 7
[홍익인간 7만년 역사-53] 단군조선 연대기 6
[홍익인간 7만년 역사-52] 단군조선 연대기 5
[홍익인간 7만년 역사-51] 단군조선(檀君朝鮮) 연…
[홍익인간 7만년 역사-50] 단군조선(檀君朝鮮) 연…
박현우의 가림토한글
한울(○).가를(十)
을미일 왕께서 아뢰시니
고한글 가릶톬
動動歌(동동가)
한 얼을 찾아서. [산해경 해내북경..氷夷(빙이)…
김용성의 태극한글 "신획"
[미치다]의 어원은 [밑+치다]입니다.
마츄픽츄는 원주민 언어로 오래된 이라는 뜻
치우천황은 누구인가? 치우기록들!
시애틀에 대한 어원 고찰
우리말로 읽어야 뜻을 아는 영어
천부경, 삼일신고를 논하다
한길 백공종사님의 삼일신고(29)_진리훈10 "반망…
백두산 장군봉마루, 갑골문 천부경 출토 [코리…
조선중앙TV, 갑골문 천부경 상보, 역사내전 예고…
북한이 대종교 관련 유물이 발굴됐다고 보도한 …
북한이 대종교 경전 천부경이라고 밝힌 대리석…
치화경治化經 인간366사
인간366사 제6훈 행복 _ 제6장 복은 엄해야 받는 …
인간366사 제6훈 행복 _ 제5장 복은 너그러워야 …
인간366사 제6훈 행복 _ 제4장 복은 온화해야 받…
인간366사 제6훈 행복 _ 제3장 복은 따라야 받는 …
인간366사 제6훈 행복 _ 제2장 복은 착해야 받는 …
성미경의 삼일사랑방
민족중흥과 세계평화 베틀노래 "베틀아라리" 1…
천부경 [배달문화원 개천이야기 동영상시리즈 5
한민족 정신 속의 한인, 한웅, 단군 [배달문화원…
한민족의 어머니 웅녀, 그녀는 과연 누구인가? […
그림과 함께 알아가는 한인, 한웅, 단군 [배달문…

hangil.jpg 한길 백공종사  배달학당
 
  한길 백공종사님의 천부경 강의(35)
  
   작성자 : 배달문화원
작성일 : 2019-05-31     조회 : 186  

한길 백공종사님의 천부경 강의(35)
- 이 강의는 단기4328년(서기1995년) 봄에 8주간
부산 전포동 <배달겨레학당>에서 말씀하신 것을 녹취한 것입니다.


지금 이 안-강의실-에도 보면 ‘천지인(天地人)’이 다 들어있습니다.
‘천(天)’에 해당되는 것들이 다 들어있고, ‘지(地)’에 해당되는 것들이 다 들어있고, ‘인(人)’에 해당되는 것들도 다 있습니다.
(어떤 물건을 가리키시며...)
이런 것들은 전부 지(地)에 해당되는 것들이에요. 딱딱한 것들...
그 다음에 이 속에 있는 공간, 여러 가지 원소들, 그리고 바람, 또는 빛...이런 것들은 ‘천(天)’에 해당되는 거고...
또 여기서 숨 쉬고 있는 모든 것들. 우리들이죠. 생명이죠.
그래서 ‘천지인(天地人)’이 다 있는 거예요. ‘천지인(天地人)’이 다 있되 ‘천(天)’과 ‘지(地)’와 ‘인(人)’ 속에 들어있는 상대성.
즉 음양(陰陽)의 기운들이 이 안에 그대로 함께 꽉 차있는 거예요. 이것들이 섞여지는 거예요.
어떻게 섞여지는가?

‘일적십거(一積十鉅) 무궤화삼(無匱化三)’

‘한’의 나툼을 통하여 우주 만물은 수없이 불어나고 쌓이지만 그 커짐과 불어남의 덩어리는 일정한 한계가 없고
변화하는 것은 천지인(天地人) 삼극(三極)으로 화한다.

‘천이삼 지이삼 인이삼(天二三 地二三 人二三)’

하늘과 땅과 사람은 각기 맞짝과 세 품성을 지니고 있으며 맞짝은 상대성과 상보성의 어울림이며,
세 품성은 한알과 한얼과 한울입니다.

‘천이삼 지이삼 인이삼’의 ‘삼(三)’은 ‘무궤화삼’의 그 ‘삼(三)’과는 또 다릅니다.
‘무궤화삼’의 ‘삼(三)’은 천지인(天地人) 삼극(三極)을 이야기한 것이고, ‘천이삼 지이삼 인이삼’의 ‘삼’은
모든 만물이 각기 가지고 있는 세 가지의 작용 즉 한알과 한얼과 한울입니다.
즉, 다시 말해 조화(造化)의 기운, 교화(敎化)의 기운, 치화(治化)의 기운을 얘기해서 하늘 , 땅, 사람입니다.
하늘, 땅, 사람은 무형과 유형이 있겠지만, 여기서는 무형의 하늘, 땅, 사람을 얘기한다고 그랬지요?
이 세상의 모든 법(法)도 마찬가지고 법을 통해서 나타난 만물도 마찬가지고...
‘한알’, ‘한얼’, ‘한울’의 삼신(三神)의 작용을 가지고 있는 것 이지요.

일단 천지인(天地人) 안에 이름이 붙여지죠? 그런데 그 이름이 붙여진 것이 반드시 존재이고, 존재의 구성을 갖고 있고,
기능이 있다고 했는데 그 기능이 있는 것은 힘을 발휘한다고 했단 말이에요.
그런데 여기서 ‘일이삼사(一二三四)’의 수(數)가 붙여졌는데...
음~~ 애매한 게 있어요.

우리가 제일 처음에 배운 ‘한’ 이것을 수(數)로는 ‘일(一)’이라고 했단 말이에요.
그렇다면 이 ‘한’도 일단 이름이 붙여졌기 때문에 존재이냐? 존재라고 해야 되느냐?라는 거예요.
일단 이름이 붙여졌잖아요? 근본적인 자리에 가상적으로...

그런데 우리가 어떻게 표현해야 되느냐고 하면 말로써 표현할 때... ‘존재이다. 그러나 존재가 아니다.’라고 해야 됩니다.
왜 ‘존재이다’라는 말이 성립이 안 되느냐고 하면, 존재라고 할 때는 그냥 ‘있다’라는 말로 표현해버려요. 그렇죠?
‘존재 한다’고 할 때는 ‘있는 것이다’가 되고, ‘있는 것이다’라고 하면 어떻든 ‘새로 생겨났다’고 여깁니다.
따라서 새로 생겨났기 때문에 ‘있다’가 됩니다.
‘있기’ 때문에 ‘존재 한다’. 존재하기 때문에 거기에 이름이 붙여졌다가 됩니다.
이런 식으로 이야기하게 되면 이 ‘한’이라고 하는 존재의 의미가 없어져버리는 거예요.
그래서 이것을 어떻게 말로 표현하느냐고 하면 ‘존재이면서 존재 아니다’로 할 수 밖에 없는 거예요.
비존재(非存在) · 빗물질(非物質) 이렇게 생각하면서 깊이 들어가 보세요.

숫자 ‘일이삼사오육칠팔구십(一二三四五六七八九十)’이 있습니다.
분명히 모든 만물이 다 수(數)를 갖고 있다고 했잖아요? 그리고 수(數)를 가지고 있는 만물은 어떻든 힘이 있다고 했습니다.
그럼 여기서 <천부경(天符經)>의 ‘한’에다가 분명히 ‘일(一)’이라는 수(數)를 붙였단 말이에요.
그렇게 되었을 때 수(數)를 가진 만물은 다 생겨났다고 했는데 그렇다면 ‘일(一)’이라고 하는 수(數)를 가지고 있는
‘한’ 이것도 새로 생겨난 것인가? 이건 분명히 아니라고 그랬죠?
‘한’은 본래부터 있는 거라고.......‘한’을 통해서 모든 만물이 생겨났다고 했습니다.

그렇다면 과연 이 ‘일(一)’은 수(數)냐? 아니냐? 이거예요.
사실은 이 ‘일(一)’은 아까 ‘한’을 이야기할 때 존재이면서 존재 아니라고 그랬듯이
‘일(一)’은 수(數)이면서 수(數)가 아닌 거예요.

‘일(一)’이외의 나머지는 전부 수(數)입니다. ‘일(一)’은 상대(相對)가 없잖아요? ‘일(一)’은 절대(絶對)입니다.
수(數)로 표현할 때 절대인 거예요. 상대가 없는 거예요. 절대적인 수(數)입니다.
절대적인 수(數)를 붙였을 때는 절대적인 것이 있기 때문에 절대적인 수(數)를 붙인 거예요.
‘일(一)’이외의 나머지 수(數)는 전부 상대(相對)가 있습니다. ‘이(二)’도 ‘삼(三)’도 ‘사(四)’도 ‘오(五)’도 다 상대가 있습니다.
그러나 ‘일(一)’은 절대적인 수(數)이기 때문에 수(數)이면서 수(數)가 아니라는 거예요.

즉 이것을 같이 표현해야 한다고 하는 겁니다.
‘한’의 자리는 존재이면서 존재가 아니고, ‘일(一)’이라고 하는 수는 수(數)이면서 수(數)가 아니라고 말입니다.

  ‘한’과 ‘일(一)’은 하나입니다. 여기에서부터 세 가지의 기운이 나옵니다.
이미 이  안에 한알과 한얼과 한울의 기운이 있는 거예요. 이 기운을 통해서 모든 만물이 생겨납니다.
그리고 생겨난 그 만물도 당연히 이 세 가지의 기운을 가지고 있다는 거예요.
한울은 몸뚱아리입니다. 몸뚱아리가 없는 것은 아무것도 없죠.(칠판의 ‘한’과 ‘일(一)’을 가리키시며...)
이것도 사실은 몸뚱아리가 있어요. 근본적인 것도...
즉 ‘한’이라는 그 몸뚱아리가 있다는 거예요. 우리 눈으로 볼 수는 없지만...

그 다음에 한얼은 몸뚱아리가 가지고 있는 성품(性品)입니다. 이걸 가치성(價値性)이라고 그래요.
이런 게 있어요. 자연의 섭리에 의해서 그대로 만들어진 만물이 있고,
사람의 생각과 몸을 통해서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것이 있습니다.
모든 기구나 기계, 자동차, 비행기......사람이 인위적으로 만들었죠.

사람이 한알과 한얼과 한울을 가지고 있단 말이에요.
이 세 가지를 갖고 있는 사람이 물건을 만들었을 때 만든 그 물건들도 그대로 다 한알과 한얼과 한울이 담겨있다고
하는 거예요.

자동차라고 하는 몸뚱아리(한울)가 있고 자동차가 갖고 있는 기능(機能)(한얼)이 있습니다. 이 기능을 가치성이라고 하죠.
그런데 사람이 자동차를 만들 때 이 기능(가치성)을 다 생각해서 만들었다는 겁니다.
사람이 무엇인가를 만들 때 ‘내가 이 물건을 어디에 쓰기 위해서 어떻게 만들어야 겠다’며 다 계획하고 만드는 거예요.
그러니까 자동차도 만들어지기 전에 이미 설계를 하는 사람이 어디에 쓰여 져야 하는 것까지 다 생각하고 만드니까.
그 자동차가 가지고 있는 가치성이 있는 거예요.
즉 사람을 태워서 일정한 거리를 빠른 속도로 가기 위한 것이죠.
그 다음에 그 자동차가 갖고 있는 생명(한알)이 있습니다. 자동차가 움직인다고 하는 그 자체죠.

다시 돌아가서, ‘천이삼 지이삼 인이삼(天二三 地二三 人二三)’할 때의 ‘삼(三)’은 ‘한’의 세 가지 작용을 말하는 거예요.
‘한님’이 모든 만물을 창조하잖아요?  만물을 만들 때, 만들기 이전에 이미 마음을 갖고 계신다는 거예요.
“아! 이것은 만들고 난 다음에 만들어진 그것이 어떻게 쓰여 질 것이다.” 즉 사람이 자동차를 만들 때의 이치와 똑같은 거예요.
근본적인 자리이면서 만법의 근원인 ‘한님’이 이미 마음을 갖고 만들었단 거예요.
그러다 보니까 이 세 가지의 기운이 다 들어간다는 거예요.
생명성(한알), 성품(한얼), 몸(한울).


( 자연문화회 신불사 _ 313131kkok@hanmail.net ) 
 
 
TOTAL 44
44. 한길 백공종사님의 천부경 강의 (44)
이 강의는 단기4328년(서기1995년) 봄에 8주간부산 전포동 <배달겨레학당>에서 말씀하신 것을 녹취한 것입니다. 한길 백공종사님의 천부경 강의(44) 그리고 또 하늘 자연의 수인 7(대삼합 6 + 하늘 1)을 이번에는 불교쪽에서 한번 찾아볼까요?우리들이 이따금씩 절에 가서 보면 대웅전이나 혹은 다른 불상들이 모셔진 법당 벽을 …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20-01-28  |  Hit: 76
43. 한길 백공종사님의 천부경 강의 (43)
한길 백공종사님의 천부경 강의(43) 이 강의는 단기4328년(서기1995년) 봄에 8주간부산 전포동 <배달겨레학당>에서 말씀하신 것을 녹취한 것입니다. 삼신 하느님의 완벽한(六) 마음의 작용이 구체화되어 현상으로 드러난 게 우주의 실제 모습이며 우리들의 완벽한 생각을 통해서 하나하나 나투어 지는 게 다름 아닌 우리들 삶의…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20-01-28  |  Hit: 84
42. 한길 백공종사님의 천부경 강의 (42)
한길 백공종사님의 천부경 강의(42) 이 강의는 단기4328년(서기1995년) 봄에 8주간부산 전포동 <배달겨레학당>에서 말씀하신 것을 녹취한 것입니다.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20-01-28  |  Hit: 75
41. 한길 백공종사님의 천부경 강의 (41)
한길 백공종사님의 천부경 강의(41) 이 강의는 단기4328년(서기1995년) 봄에 8주간부산 전포동 <배달겨레학당>에서 말씀하신 것을 녹취한 것입니다. 육, 생, 칠팔구(六生七八九) 꼭 무슨 첩보영화에 나오는 암호 같네요. 세상에서 읽혀지고 있는 성현들의 말씀 즉 경전(經典) 가운데 이렇게 숫자들이 글 내용과 함께 써있는 것은…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20-01-28  |  Hit: 77
40. 한길 백공종사님의 천부경 강의 (40)
한길 백공종사님의 천부경 강의(40)- 이 강의는 단기4328년(서기1995년) 봄에 8주간부산 전포동 <배달겨레학당>에서 말씀하신 것을 녹취한 것입니다.  이렇게 육(六)의 뜻을 형이상(形而上)과 형이하(形而下)를 통틀어서 걸리는대로 만져보았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모든 표현들은 육(六)의 본질을 파헤치기 위한 비유와 방편…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20-01-28  |  Hit: 75
39. 한길 백공 종사님의 천부경 강의(39)
한길 백공종사님의 천부경 강의(39)- 이 강의는 단기4328년(서기1995년) 봄에 8주간부산 전포동 <배달겨레학당>에서 말씀하신 것을 녹취한 것입니다. 이 때도 역시 마찬가지로 <천부경(天符經)>속의 ‘육(六)’ 이전의 왼손과 ‘육(六)’ 이후의 오른손을 가지런히 모아 경건한 마음으로 절을 해야 되는 것은 당연한 것이지요. …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11-30  |  Hit: 98
38. 한길 백공 종사님의 천부경 강의(38)
한길 백공종사님의 천부경 강의(38)이 강의는 단기4328년(서기1995년) 봄에 8주간부산 전포동 <배달겨레학당>에서 말씀하신 것을 녹취한 것입니다. 오늘날 세계의 모든 문화권에서 사용하고 있는 10진법은 그때 나온 것이고 60진법은 육(六)의 원리를 바탕으로 하여60갑자(甲子) 역학(易學)을 생활 속에 접목시켜 <천부경(天符經)>…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11-30  |  Hit: 102
37. 한길 백공 종사님의 천부경 강의(37)
한길 백공종사님의 천부경 강의(37)- 이 강의는 단기4328년(서기1995년) 봄에 8주간부산 전포동 <배달겨레학당>에서 말씀하신 것을 녹취한 것입니다.또 한 번 강조해서 이 이야기를 해볼까요. 엄마가 호떡을 만들기 시작한 때가 조화(造化)이고, 호떡을 다 만들어놓고이것이 무엇이다 하고 가르쳐 주는 것을 교화(敎化)라고 하고, 그…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11-30  |  Hit: 87
36. 한길 백공종사님의 천부경 강의(36)
한길 백공종사님의 천부경 강의(36)- 이 강의는 단기4328년(서기1995년) 봄에 8주간부산 전포동 <배달겨레학당>에서 말씀하신 것을 녹취한 것입니다.바람이라고 하는 몸이 있죠? 분명히.....바람이 스치면 우리가 느끼잖아요? 왜? 바람이라고 하는 몸뚱아리가 우리를 스쳤기 때문에 느끼는 거예요.그러면 바람이라고 하는 그 몸이 갖…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05-31  |  Hit: 201
35. 한길 백공종사님의 천부경 강의(35)
한길 백공종사님의 천부경 강의(35)- 이 강의는 단기4328년(서기1995년) 봄에 8주간부산 전포동 <배달겨레학당>에서 말씀하신 것을 녹취한 것입니다.지금 이 안-강의실-에도 보면 ‘천지인(天地人)’이 다 들어있습니다.‘천(天)’에 해당되는 것들이 다 들어있고, ‘지(地)’에 해당되는 것들이 다 들어있고, ‘인(人)’에 해당되는 …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05-31  |  Hit: 187
34. 한길 백공 종사님의 천부경 강의(34)
한길 백공종사님의 천부경 강의(34)- 이 강의는 단기4328년(서기1995년) 봄에 8주간부산 전포동 <배달겨레학당>에서 말씀하신 것을 녹취한 것입니다.그 다음에 ‘천이삼 지이삼 인이삼(天二三 地二三 人二三)’입니다.  <天一一 地一二 人一三>  <天二三 地二三 人二三>왜 ‘천일일 지일이 인일삼’을 써놓았…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05-31  |  Hit: 166
33. 한길 백공종사님의 천부경 강의 (33)
한길 백공종사님의 천부경 강의(33)- 이 강의는 단기4328년(서기1995년) 봄에 8주간부산 전포동 <배달겨레학당>에서 말씀하신 것을 녹취한 것입니다.   그렇게 될 때, 자기 가족들을 한 번 평가해볼 필요가 있어요.왜? 가족은 항시 늘 같이 살기 때문에 누구보다도 잘 알 수 있잖아요.그러면 이것을 그림으로 그려봅시다.지금 …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02-09  |  Hit: 130
32. 한길 백공종사님의 천부경 강의 (32)
한길 백공 종사님의 천부경 강의(32)- 이 강의는 단기4328년(서기1995년) 봄에 8주간부산 전포동 <배달겨레학당>에서 말씀하신 것을 녹취한 것입니다.   우리가 부처님을 이야기하면 부처님을 얘기하는 그 상황에 따라서 ‘무엇을 부처님이라고 하는 것인가’를 알 수 있단 말이에요.   그러니까 똑같은 부처님이라고 …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02-09  |  Hit: 85
31. 한길 백공종사님의 천부경 강의 (31)
한길 백공 종사님의 천부경 강의 (31)- 이 강의는 단기4328년(서기1995년) 봄에 8주간부산 전포동 <배달겨레학당>에서 말씀하신 것을 녹취한 것입니다.  오늘은 이제 <천부경(天符經)> 다섯 번째 강의가 되는데 맨 먼저 공부할 구절은 ‘일적십거 무궤화삼(一積十鉅 無匱化三)’입니다.‘일적십거(一積十鉅)’에서 ‘일’…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02-09  |  Hit: 88
30. 한길 백공종사님의 천부경 강의 (30)
한길 백공 종사님의 천부경 강의(30)- 이 강의는 단기4328년(서기1995년) 봄에 8주간부산 전포동 <배달겨레학당>에서 말씀하신 것을 녹취한 것입니다.-그 학문을 가르칠 때 그래도 이 세상의 모든 사람들에게 가장 값지고 고귀한 말씀을 하신 성현(聖賢)들의 말씀도 가르친단 말이에요. 부처님의 말씀도 가르치고 예수님의 말씀도 가…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01-10  |  Hit: 82
29. 한길 백공종사님의 천부경 강의 (29)
한길 백공 종사님의 천 부 경 강 의(29)- 이 강의는 단기4328년(서기1995년) 봄에 8주간부산 전포동 <배달겨레학당>에서 말씀하신 것을 녹취한 것입니다.-(칠판의 조금 전에 지적하신 글자 일(一)을가리키시며....)여기에 나와 있는, 천(天) 지(地) 인(人) 자(字) 바로 다음에 나오는 일(一)의 의미는 전부 ‘한’입니다. ‘일시무시일(一…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01-10  |  Hit: 66
28. 한길 백공종사님의 천부경 강의 (28)
지금까지 제가 한 이 얘기를 귀담아 잘 들었으면 금방 이해가 갈 겁니다. 이렇게 알아듣기 쉽게 구구절절이 설명해도 잘 이해가 안 가면 미안하지만 보따리 싸들고 열심히 새벽부터 기도를 좀 해 보세요. 이제 ‘무진본(無盡本)’으로 들어갑시다. ‘무진본(無盡本)’이라고 했지요? ‘무진본(無盡本)’! 없을 무(無)! 다할 진(盡)! 근…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9-01-10  |  Hit: 80
27. 한길 백공종사님의 천부경 강의(27)
한길 백공 종사님의 천부경 강의(27)- 이 강의는 단기4328년(서기1995년) 봄에 8주간부산 전포동 <배달겨레학당>에서 말씀하신 것을 녹취한 것입니다.-지금 우리가 볼 수 있는 하늘의 파랑색은 대기권 안에서만 색깔이 형성되는 거예요. 대기권 밖에서는 색깔이 만들어지질 않아요.파장과 파동이 달라진다는 거예요. 왜? 현재 일반적…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8-03-23  |  Hit: 213
26. 한길 백공 종사님의 천부경 강의(26)
한길 백공 종사님의 천부경 강의(26)- 이 강의는 단기4328년(서기1995년) 봄에 8주간부산 전포동 학당에서 말씀하신 것을 녹취한 것입니다.-  그러면 즉 뭐냐? 종비배가 빨리 가는 것이냐? 종이배가 제 혼자 스스로 빨리 가는 것은 아니란 말이에요. 종이배가 흐르는 물결 위에 얹혀져 있었기 때문에 그 물결의 흐름에 의해서 종이…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8-03-23  |  Hit: 223
25. 한길 백공 종사님의 천부경 강의(25)
한길 백공 종사님의 천부경 강의(25)- 이 강의는 단기4328년(서기1995년) 봄에 8주간부산 전포동 학당에서 말씀하신 것을 녹취한 것입니다.-  다른 것이 아니고 한웅 할아버지께서 말씀하신대로 우주에 있는 모든 별들(지구 포함)이 가지고 있는 색(色)은 그에 알맞은 ‘빛살’에 의해 나타난 노랑색이 가장 많은 것이라는 겁니다. 우…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8-03-23  |  Hit: 232
24. 한길 백공 종사님의 천부경 강의(24)
한길 백공 종사님의 천부경 강의(24) - 이 강의는 단기4328년(서기1995년) 봄에 8주간 부산 전포동 "배달겨레 학당"에서 말씀하신 것을 녹취한 것입니다.- 이 형상을 가지고 할아버지께서는 ‘천지인(天地人)’의 그 의미를 붙인 거예요.  동그라미(○, 원(圓))에 천(天)을 붙이고, 네모( ?, 방(方))에 지(地)를 붙이고, 세모(△, 각(角…
Name: 배달문화원  |  Date: 2018-02-15  |  Hit: 126
1 2 3



- 맨위로 -